"남북협력사업, 지자체가 주도하자"
상태바
"남북협력사업, 지자체가 주도하자"
전국 규모 지방정부협 이달 출범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12.01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전국 50여 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참여하는 ‘남북평화협력지방정부협의회’를 연내 출범한다. 이재강 도 평화부지사는 30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현장집무실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열고 "12월 중으로 도내 31개 시·군을 비롯해 서울·부산·충청·경남 등 전국 광역·기초지자체가 참여하는 남북평화협력지방정부협의회를 출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그동안 북한과의 교류로 축적한 노하우를 협의회에 참여하는 광역·기초지자체와 공유해 각 지자체별로 대북협력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지자체가 추진하는 대북협력사업이더라도 그동안 통일부 등을 경유해 추진되는 경우가 많아 직접적인 소통을 하기엔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 협의체 구성을 통해 지자체가 북측과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과거엔 지자체가 대북협력사업의 보조적 역할을 하는 데 그쳤지만 지난해 통일부가 지자체를 대북지원사업자로 승인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을 개정함에 따라 지자체가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게 됨으로써 향후 협의회를 남북의 지자체를 직접적으로 연결하는 소통 창구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는 민선7기 출범 이후 북측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개최하는 등 독자적인 대북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 부지사는 "지난 27일까지 전국 41개 지자체가 협의회에 참여하기로 결정했고, 앞으로 8∼9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참여 의사를 밝힐 예정"이라며 "출범에 앞서 남은 8∼9개 광역·기초지자체와 협의를 마무리하고 언택트 방식으로 출범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