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로 10월 인천 산업활동 부진
상태바
경기침체로 10월 인천 산업활동 부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국내외 경기침체로 10월 인천지역 산업활동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경인지방통계청에 따르면 10월 기준 지역 광공업 생산지수는 107.7로 전달(114.7) 보다 7.0p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107.8)과 비교하면 0.1p 감소했다. 제품 출하지수도 9월 106.0에서 10월 95.5로 10.5p 떨어졌다.

광공업 생산·출하의 감소는 지역 주력 제조업종인 1차 금속, 자동차, 전기·가스 등의 업종에서 생산이 감소한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10월 인천지역 건설경기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지역 건설수주액은 1조8천376억 원으로 전달(2조4천480억 원) 보다 6천113억 원(-24.9%)이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4조690억 원)과 비교하면 54.8%나 감소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으로 신규주택, 재개발주택, 토지조성 등 민간부분의 수주 감소(-57.2%)가 업황 하락을 이끌었으며 공공부문도 같은 기간 15.0% 감소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