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각각 수상
상태바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각각 수상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민(왼쪽)·정석종 교수
김경민(왼쪽)·정석종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김경민·정석종 교수가 지난 11월 28일부터 29일까지 개최된 2020년도 대한신경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각각 ‘명인 학술상’과 ‘향설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2일 병원 측에 따르면 김 교수는 ‘두통과 수면의 연주기변화 연구’ 논문을 주제로 작성한 계획서가 높은 평가를 받아 명인 학술상을 수상했다. 명인 학술상은 신경학의 역학연구나 신경과 의사의 다수가 참여하는 연구를 공모 주제로 하며, 학술적 공로가 인정될만한 연구계획 및 업적이 있는 경우 수상이 가능하다.

정 교수가 수상한 ‘향설 젊은 연구자상’은 대한신경과학회 설립 및 발전에 큰 기여를 한 향설 서석조 박사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재)향설 서석조박사 기념사업회가 지원하고, 대한신경과학회가 제정한 상이다. 정 교수는 2년간 Neurology(IF 8.770) 3편, Movement Disorders(IF 8.679) 2편을 비롯한 21편의 주저자 논문을 게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