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이라는데… 수출 중기 83.3% "RCEP 몰랐다"
상태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이라는데… 수출 중기 83.3% "RCEP 몰랐다"
502개 사 중 94%가 참여국과 교류 응답 74.9%가 "정부 홍보 부족해" FTA 미체결 日 포함엔 31% 환영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2.0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 전까지 RCEP를 몰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정부가 서명한 RCEP에 대해 최근 수출중소기업 502개 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RCEP 관련 중소기업 의견 조사 결과, RCEP에 참여한 15개국과 교류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94.8%) 중 협상 타결 전까지 이 기구를 알지 못했던 기업이 무려 83.3%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이 교류하는 국가는 ▶중국(64.5%) ▶베트남(48.9%) ▶일본(39.9%) ▶태국(30.3%) ▶인도네시아(26.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협상 타결 전까지 RCEP 인지도가 낮은 이유에 대해 ‘정부 홍보 부족’(74.9%)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중소기업의 관심 부족’(30.1%), ‘언론 보도 미흡’(24.9%) 등이 뒤를 이었다.

RCEP가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33.9%로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0.8%)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긍정적 효과로는 ▶무역장벽이 낮아져 가격경쟁력 강화(52.4%) ▶원자재·부품 수입단가 인하(41.2%) ▶역내 원산지 기준 통일 및 증명 절차 개선을 통해 FTA 활용 편의성 증가(39.4%) 등이라고 답했다.

다만, 어떤 영향을 줄지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50%에 달해 중소기업이 RCEP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세밀한 방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RCEP 참여로 인해 FTA 미체결국인 일본과 FTA 체결을 한 데 대해 응답 기업의 31.1%는 환영의 뜻을 보였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국제통상부장은 "RCEP가 우리나라가 최초로 서명한 메가 FTA임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인지도가 매우 낮았다"며 "국내 중소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하고, 또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을 포괄하는 협정인 만큼 해당 지역과의 교류 확대를 위해 협정이 최대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의 적극적 홍보 및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일본산 제품 수입 증가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는 만큼 산업별 상황을 점검해 피해를 방지하는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