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풍속도 확 바꿨다
상태바
코로나19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풍속도 확 바꿨다
  • 기호일보
  • 승인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풍속도를 변화시켰다.

코라나19 때문에 해마다 도내 시험장에서 벌어지던 시끌벅적한 응원전은 사라지고 합격을 기원하는 현수막만이 내걸리는 광경이 연출되면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수험생들의 발길만 조용히 이어졌다.

2021학년도 수능일인 3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태장고등학교 앞에는 수험생을 데려다준 학부모들만 서너 명 서 있을 뿐 한산한 분위기였다.

작년 수능일 이곳에서 주변 고등학교 재학생들이 모여 ‘전원합격’, ‘수능대박’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파이팅"을 외치며 선배들을 응원했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었다.

수험생들의 모습도 지난해와 달랐다.

후배들의 떠들썩한 응원속에 시험장으로 향하던 예년과는 달리 이날 수험생들은 저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려 표정을 가늠할 수 조차 없었다.

응원 막대를 흔들며 목청 높여 수험생들의 건투를 빌던 후배와 교사들 대신 학부모 등 가족 10여 명만이 자녀가 입실하는 모습을 조용히 지켜봤다.

도내 대부분의 시험장에서도 이와 상황은 비슷했다.

또 이날 오전 의정부시 효자고등학교 정문 앞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시끌벅적한 응원전은 없었고 수험생을 응원하는 플래카드만 내걸렸다.

도내 대부분의 시험장은 이와 상황은 비슷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수능 풍속도를 확 바꿔나 코로나의 무서움을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사회부>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