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4강 직행하나, 인삼공사 6강 초대되나
상태바
오리온 4강 직행하나, 인삼공사 6강 초대되나
프로농구 올스타 휴식기에 체크
  • 연합
  • 승인 2021.01.1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반환점을 돌면서 4강 플레이오프(PO) 직행 경쟁, 6강 PO 합류 경쟁이 치열하다.사진은 4강 직행을 노리는 2위 오리온의 이승현, 3위 현대모비스의 숀 롱이 드리블하는 모습. /연합뉴스
남자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반환점을 돌면서 4강 플레이오프(PO) 직행 경쟁, 6강 PO 합류 경쟁이 치열하다.사진은 4강 직행을 노리는 2위 오리온의 이승현, 3위 현대모비스의 숀 롱이 드리블하는 모습. /연합뉴스

프로농구 2020-2021시즌이 13일 경기를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에 접어들었다. 당초 18일까지 경기가 열리지 않을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12월 25일 경기 전 변준형(인삼공사)의 고열 증세로 미뤄진 안양 KGC인삼공사-부산 kt전은 16일 편성됐다.

프로농구 팀당 정규리그 54경기 가운데 절반이 조금 넘는 29∼31경기씩을 마친 현재 전주 KCC가 10연승을 내달리며 21승8패로 2위에 3.5경기 앞선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KCC의 최근 패배는 한 달 전인 지난해 12월 13일 인삼공사전(79-83)으로, 독주 체제를 완성 중이다.

2위 고양 오리온(18승12패)과 3위 울산 현대모비스(18승13패)가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이 걸린 2위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뒤이은 4~7위 팀은 1.5경기 차 순위 경쟁이 치열하다. 4위 인삼공사 16승14패, 5위 kt 15승14패, 6위 인천 전자랜드 16승15패, 7위 서울 삼성 15승16패다. 이들 네 팀 중 한 팀이 6강 플레이오프 초대장을 받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인삼공사가 순위상 앞서 있지만 양희종이 발목 부상으로 한 달가량 결장이 예상되고 오세근도 최근 6경기에서 10득점 이상을 한 차례만 기록해 아쉬움이 크다. 전자랜드는 최근 상무에서 전역한 정효근의 가세가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정규리그 개막 전 우승 후보로 꼽혔던 서울 SK는 최근 15경기 3승12패로 부진해 8위(13승18패)로 내려앉았다. 김선형, 최준용, 안영준 등 주전 선수 모두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점이 악재다. 캐디 라렌이 부상으로 빠져 있는 9위 창원 LG(11승19패), 최하위 원주 DB(8승22패)는 6강 경쟁에 가세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개인 기록을 보면 국내 선수 득점 1위 송교창(KCC), 국내 리바운드 1위 양홍석(kt), 어시스트 1위 허훈(kt), 국내 득점과 어시스트 2위에 스틸 1위 이대성(오리온)이 돋보이며 오재현(SK)과 이윤기(전자랜드)의 신인왕 경쟁이 치열하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