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7개 326㎞ 자전거노선’ 전동킥보드 타기 힘겹네
상태바
‘247개 326㎞ 자전거노선’ 전동킥보드 타기 힘겹네
수원 도로·보행로 일부 불과 시 "예산 줄었지만 개선 총력"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1.01.15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개인이동수단 장치인 전동킥보드의 운행 기준이 완화되면서 이용자가 늘고 있지만 정작 전동킥보드를 운행할 수 있는 자전거도로가 부족해 이용에 어려움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수원시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운행 기준은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완화돼 자전거도로 주행 허용 및 운전면허 소지 면제 등 ‘전기자전거’에 준하는 기준이 적용 중이다. 그러나 여전히 부족한 자전거도로 때문에 전동킥보드 이용자들은 인도 또는 차도로 통행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수원지역에는 247개 노선에 326㎞ 규모의 자전거도로가 설치돼 있으나 전체 도로 또는 보행로 규모의 극히 일부에 불과해 실제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도로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이날 오전 10시께 팔달구 매탄1동 일대에서는 공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 13명이 눈에 띄었지만, 자전거도로가 조성되지 않은 탓에 인도를 통해 이동하면서 보행자와 충돌할 뻔하거나 차도 위에서 위험천만한 운행을 하고 있었다.

비슷한 시간, 영통구 광교1동 일대에서는 인도에 설치된 자전거도로의 곳곳이 패이는 등 훼손돼 있어 전동킥보드를 이용 중이던 시민들은 차도로 내려가 이동했다.

시는 당초 올해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자전거도로를 신설 또는 정비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억 원의 예산이 삭감되면서 사업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위기다.

시민 박모(32·여)씨는 "아직도 자전거도로가 아닌 차도 또는 인도에서 빠르게 운행하는 전동킥보드로 인해 언제 사고가 발생할지 몰라 불안하다"며 "요즘 전동킥보드 이용이 많은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하루빨리 자전거도로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자전거도로 개선·보수 등에 대한 예산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8% 삭감된 상황"이라며 "다만, 시민들이 전동킥보드를 안전하게 이용하고 보행자 및 차량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자전거도로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