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 투고/기고)농식품 국가인증제도, 바로 알고 바로 먹자.
김응식(010-2816-2512) 2018-03-28 10:07 조회 196

농식품 국가인증제도, 바로 알고 바로 먹자.

 

무의식중에 믿을 수가 없잖아!”라는 말을 한 번쯤 사용한 적이 있을 것이다. 우리는 사람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모든 것을 잘 믿지 못하는 불신사회에 살고 있다. 특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록 먹거리에 대한 불신이 깊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농축산물의 원산지 허위표시, 유전자 변형 식품(GMO식품) 안전성 논란 등 먹거리에 대한 안전성을 위협하는 위해 요소들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다.

좋은 요리는 좋은 재료에서 나온다라는 말이 있다. 그래서 좋은 요리를

선택할 때에는 원산지와 신선도를 꼼꼼히 따진다. 가족들 식탁에 올릴 먹거리를 선택 할 때 무엇을 기준으로 선택해야 할까?” 라는 고민을 많이 할 것이다. 만약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안전성을 입증받은 먹거리를 구매 할 수 있다면,

먹거리 안전에 대한 걱정은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정부에서는 현재 친환경농산물(유기농,유기가공식품), 친환경농산물(무농약), 친환경축산물(무항생제), 동물복지 축산농장, 농산물우수관리(GAP), 식품안전관리인중기준(HACCP), 지리적표시 등을 포함해 14개 농식품 국가인증제를 도입하고 있다. 그동안 대형마트 국가인증홍보관, 농식품관련 주요 행사, TV 등을 통해 인증제를 준히 홍보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종류가 많고 그 내용이 제각각이라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쉽게 와 닿지 않는다. 하지만 농식품 국가인증제는 우수 농식품을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국가가 인증하는 제도이다.

소비자들이 농식품 국가인증제도에 대해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고 그 종류와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여 먹거리를 구입한다면 안전성에 대한 걱정은 덜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농식품 국가인증제를 도입한 이유는 소비자의 요구 충족뿐만이 아니라 WTO협정, FTA체결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시장 개방이라는 대외적인 위기에 따라 농가의 소득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정부는 농가와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농식품 국가인증제도가 정착 될 수 있도록 홍보 및 사후 관리에 힘써야 할 것이다. 아울러 생산자는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안전 농산물 생산과 친환경·GAP 인증 등을 받는데 노력을 배가 하여야 하며, 소비자는 먹거리를 구입할 때 농식품 인증제도를 적극 활용하여야 할 것이다. 정부·생산자·소비자의 모두의 노력으로 농식품 인증제도가 정착 될 때 소비자는 품질과 안정성이 보장된 먹거리를 마음 놓고 구매 할 수 있을 것이고 농민은 자연스럽게 소득이 증대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김응식 농협창녕교육원교수